본문 바로가기

IMHR Thinking

새로운 시대, 인사담당자에게 요구되는 역할

내가 되고 싶은 인사담당자의 모습과 회사가 원하는 역할은 다를 수 있습니다. 또는 겉으로 보이는 HR의 모습과 실제 하고 있는 일의 괴리가 상당할 수도 있습니다. HR, 인사를 현장에서 경험하는 사람들은 항상 고민합니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이 모습과 역할이 과연 맞는 것인지, 우리 회사의 HR은 어떤 방향으로 가야하는지 등을 계속 생각하고 시도합니다.

 

한편으로는, 시대와 사회적 맥락에서 요구되는 바가 달라집니다. 그때 상황에 맞게 흐름에 따라 역할이 달라지고, 회사의 비즈니스 환경과 특정 시점의 요구에 따라 달라지며, 인사담당자로서의 포지션과 맡은 업무에 따라 모드가 달라집니다. 그런데, 최근 수년간 HR 환경이 급속도로 변화하면서 앞으로의 HR과 인사담당자에게 요구되는 역할 또한 변화되고 있습니다.

 

새롭게 요구되는 인사담당자의 역할을 생각해보는 계기가 필요한 시점인 듯 합니다.

 

 

 

인사담당자의 다양한 역할

 

인사담당자로서 조직에서 필요한 역할을 잘 설명해주는 Ulrich의 Strategic partner model을 보면, 요구되는 역할들을 핵심적 요소로 잘 구분할 수 있습니다. 그는 지향하는 점과 인사담당자의 활동이라는 두가지 축으로 구분하여 ‘미래 또는 전략적인 역할’에 초점을 맞추는지 ‘기능 중심의 역할’에 초점을 두는지 여부와, ‘일의 프로세스’ 또는 ‘사람’에 초점을 두는지의 여부에 따라 네 가지 역할을 정의합니다. 동시에 Ulrich는 HR의 핵심 역량은 신뢰할 수 있고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전략적 파트너 (Strategic partner)
미래/전략적 관점에 초점을 두고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고민하고 실행하는 역할로, 전략적 파트너로서 회사의 전략이 형성되고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조직의 인적자원을 운영하는 관점에서의 역할

 

변화 관리자 (Change agent)
미래/전략적 관점과 사람에 대해 초점이 맞추어지는 경우로, 조직 또는 조직의 문화를 탈바꿈하고 의미있게 변화시키기 위한 촉진자 역할

 

행정 전문가 (Administrative expert)
기능적 관점과 그것을 작동시키는 프로세스에 초점을 두며, 효율성 제고를 위해 프로세스를 재구성하고 개선해 나가는 역할

 

직원 옹호자 (Employee champion)
구성원과 그에 대한 기능적 역할에 초점을 두며, 직원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직원들이 필요로 하는 것들을 제공하는 역할

 

 

이러한 역할 중에서 자연스럽게 관심이 가는 것은 ‘전략적 파트너’로서의 인사담당자이고, 그동안 HR의 전략적인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역할에 대해 강조되어 온 것이 사실입니다. 규모가 큰 기업의 경우, 인사조직의 많은 인력들이 직급과 직무에 따라 다양한 역할을 세분화하여 수행하고 있습니다만 전략적 파트너로서의 역할이 주어지는 사람은 리더급의 일부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담당자들에게는 소원한 일이 됩니다. 또한 작은 조직에서 인사담당자 1~2명으로 운영되는 경우에는 한 사람이 여러 역할을 수행해야 하므로, 눈 앞의 기능적 역할을 하기에도 바빠 다른 역할에 대해서는 더욱 소홀해지는 것이 현실입니다. 따라서, 인사담당자에게 이렇게 다양한 역할이 다 필요하고 중요하다고 하는 것은 어쩌면 현실과 동떨어진 교과서같은 얘기가 아닐까요?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새로운 HR 역할

 

최근 HR에는 많은 변화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새로운 리더십, 직원들의 업무 몰입, 심리적 계약, 역량 중심의 HR, 직원 경험 기반 HR 등 과거와는 다른 것들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제껏 전략적 파트너로서 회사 전략 및 목표와의 일치된 방향으로서의 HR과 조직 성과를 위한 인적 자원의 활용을 기본으로 한 의사결정자의 역할이 강조되어 온 분위기와 사뭇 다릅니다. 게다가 최근 급격한 사회적, 문화적 변화는 일하는 방식 자체의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집단적인 협업 중심에서 개인의 전문적 역량이 중요해지고, 리모트 워크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으며, 긱 워커 등 새로운 형태의 고용도 이제 낯설지 않습니다. 이렇게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한 고민으로 HR에도 애자일이 화두가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당분간은 변화의 속도가 계속 빠르게 유지될 것으로 예상되고, 예측하지 못했던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일이 계속 발생할 것 같습니다. 이런 환경에서 HR이 중장기적인 계획과 전략을 설정하고 그에 맞추어 인적 자원의 활용 플랜을 세우고 프로세스를 정립하는 등의 활동을 하는 것은 비효율적이거나 효과를 거두지 못할 가능성이 다분합니다. 더욱이 스타트업 등의 작은 규모에서는 불필요한 역할일 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변화 관리자로서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입니다.

 

중장기적이든 단기적이든 변화의 흐름을 감지하는 것은 모든 분야에서 중요하고, 특히 인사담당자는 조직 구성원들이 그 변화를 받아들이고 조직이 변화에 유동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체질을 바꾸는 일을 해야하기 때문에 변화 촉진자로서의 리더십을 갖추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이게 현실적으로 쉬운 일이 아니죠. HR 부서에서 변화하자고 하면 다른 직원들이 알아서 변화에 동참하나요?

그래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가장 중요한 인사담당자의 역할은 ‘직원 옹호자’로서의 역할이 아닐까 싶습니다.

 

조금 다르게 해석하자면, 직원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들을 지원하는 기능적 역할로서의 HR이 아니라, 직원들과의 신뢰와 의사소통을 기반으로 한 변화의 방향을 공유하고 리딩하는 역할로서의 직원 옹호자가 되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개인 역량이 중요해지고 있고, 새로운 계약 형태나 리모트 워크 등의 확산으로 직원과 회사와의 거리와 커뮤니케이션 방식이 달라졌습니다. 또한 업무 몰입, 심리적 계약, 경험기반 HR 등 직원에 대한 단순한 지원 활동의 범위를 넘어서 보다 깊게 개입하고 성장의 궤를 같이하는 접근이 필요합니다.

 

 

무엇보다 신뢰와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한 HR 역량이 될 것

 

무엇보다 애자일한 조직 환경에서 구성원들이 이를 받아들이고 변화에 동참하기 위해서는 신뢰와 커뮤니케이션이 매우 중요할 것입니다. 직원들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은 HR 담당자의 중요한 역량이 될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직원 개인의 기대와 성장에 맞는 제도와 프로세스를 구축하며 변화하는 어떤 환경에서도 직원들이 안정감을 갖고 변화에 동참하도록 리딩하고 소통하는 역할이야말로 뉴노멀 시대가 원하는 인사담당자의 모습일 것입니다.

 

 

[참고자료] UIrich, D. (1997). Human Resource Champions.

 

 

Read it!  뉴 노멀 시대, HR은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
Read it!  [HR에 대한 다양한 시선] 심리적 계약을 위한 HR의 역할 ›